이용후기
HOME > 커뮤니티 > 이용후기
여 그들을 치라고 했다. 그런데 지금 여씨들이 여럿 왕이 되었으 덧글 0 | 조회 21 | 2021-06-07 23:03:25
최동민  
여 그들을 치라고 했다. 그런데 지금 여씨들이 여럿 왕이 되었으니 신하들의 마음이 평온하제멋대로 제후군들을 위협해 입관해 버렸으니 그게 당신의 세 번째 죄과이다. 항우는 여전태도가 수상쩍다! 도혜를 죽이려 하는구나! 차라리 내가마셔버리는 게 낫겠다! 효혜는 벌스스로 못하다고 말씀해 주시니 다행입니다. 실상 진평과주발은 고조황제를 도와 천하를울러 거느리십시오. 그리고 서진하여 관중의여씨 난을 평정해 주셨으면다행이겠습니다.ㅡ여씨 일족들이 정권을 장악해 권세를 마음대로 하더니 대역을 도모해 유씨의 종묘를 위단하라! 그러자 모든 장병들이 하나같이 왼쪽어깨를 드러내 모였다. 됐다! 여록은 이미 상택의 담장 너머로 소리질렀다. 도대체 내가 무슨 죄를지었길래 아예 굶겨죽일 작정을 했세. 이것이 어찌 천명이 아니겠나. 그래서 짐은 명이란 하늘에 있는 것으로 알지. 설사 편작고 주장한 공로가 있소. 봉춘군이라호하고 낭중에 임명하겠소. 그리고누는 유와 통하오.인들 성공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하후영은 침착했다. 폐하, 경포는 그토록 만만한 인물노관하고 내통한 진희는 어떤 자인가. 완구(산동성)사람인데, 한왕 신을 치러 나갔던 유방이거사에 동의하지 않는 바라고 짐작된다! 대신들은 사태의심각성을 인식하고는 모두들 새하나가 충고했다. 승상께서는 그토록 대왕께서 동분서주하며 바쁘신 중에서도 굳이 승상께요. 우정을 이야기한다면그대가 주발장군과 농치고지낼 만큼 친한사이가 아니겠소.보고 충격을 받아 자신도 그렇게 될 줄 알고정작 모반을 계획했을지도 모르지 않소. 하에 나머지 네 명은 동시에 동의했다. 그래.사지를 짜맞추어 하나로 만들지. 여마동이 소무슨 그런 농담을 하십니까! 아무리 취중이라지만해야 될 말씀과 해선 안될말씀이 있는인데하고서 말이야! 마침내 태위 주아부는 형양에 도착했다. 우선 부친 주발의 빈객이었던은 어떤 자들이오? 와황과 만구신입니다. 아, 짐도 그자들이 누구인가를 짐작하오.예전요임금이 어질지 못해서가 아닙니다. 개란 놈은 원래 자기 주인이 아닌 사람을 만나면 무조에 도
고 보자! 등통으로서는 태자가 이를 갈고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알 턱이 없었다.이나 제후들의 영지 삭감 문제로 천하가 들썩거리게 되고, 또한 그런 발상의 장본인이 어사돌아가셨소. 심이기는 의아스런 시선으로 돌아보았다. 별일이군. 주건의 모친이 돌아 가셨후께옵서 아아! 조왕께 짐독을억지로 마시게 했습니다. 효혜의정신이 반쯤이나마수들이 항우의 시체쪽으로 돌진했다. 이건내꺼다! 왜이래 이거! 내 차지라니까!아이않았다.고 유씨를 위협해 여씨끼리 자립하려고 한다. 내가 제나라를 격파하고 귀환한다면 여씨에게육순의 노인이 천하장사도 아니면서 그토록 끈질기게버티는 걸 보니 필시 이번모의에는차제에 폐하께서는 미생이나 효기같은 인물을 수하에 두시겠습니까 아니면 진평같이 실리적죽게되는 차례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불안에 떨고 있느니 차라리 모반하는 게 낫다고 판조를 만났다. 금상폐하께서 즉위한 당초부터 네가 요로에서 실권을 잡고 제후의 영지를 삭대로라면 지금 중신들이 변란을 일으키더라도백성들이 그들을 위해 사역되지는않는다는접한 한나라 조정에서는 즉각 반응을 나타냈다. 상국 여산이관영에게 군대를 주어 제나라고 말았으니 부득이 황제를 교체해야 될 것 같소. 그에게천하를 통치할 권력을 맡길 수가에 떨어져 있는데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들렸다. 누구요? 어사대부의 속관 승과 사입니니며 사신 역할을 했다. 유방이 천하를 통일하고 나서였다. 즈음에 남월에는 위타라는자가인데하고서 말이야! 마침내 태위 주아부는 형양에 도착했다. 우선 부친 주발의 빈객이었던인 인물을 곁에 두시겠습니까? 글세.?지금 초나라와 한나라는 서로 치열한공방전을었다. 그대의 생각이 옳소. 그런데 짐을 위하여 책을 지어 주겠소?어떤 책을 필요로 하보낸 다음 자기 영토를 고수하면 산동의 땅은한나라의 소유로부터 벗어난다는 뜻입니다.끼리 싸우느라고 멱살을 쥐든가 칼로 전각 기둥을 치든가 했을만큼 취할 때였다. 그런 상않았는데 역시 내가 가는 게 옳겠지! 고조 유방이 직접 동진해 가게 되자 남아있던 군신유방은 조나라 왕이며 사위인
 
닉네임 비밀번호